정보공유/이야기2011. 8. 20. 23:29

예부터 건강한 치아는 ‘오복(五福)’의 하나로 꼽혔다. 구강 건강이 음식물을 섭취해 온 몸에 영양분을 전달하는 데 중요하기 때문. 치아 건강의 기본인 양치질에 관한 몇 가지 상식을 살펴봤다.

■ 치약에 물 묻히면 안된다?

많은 사람들이 양치질을 할 때 치약에 ‘물’을 묻혀 사용한다. 거품이 잘 나서 양치하기 쉽고 더 깨끗하게 닦이는 기분 때문이다. 칫솔에 치약을 묻힌 후 다시 물을 적시면 안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치약에는 ‘연마제’라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연마제’는 치아의 광택을 유지하고 건강해보이게 하는 미백제의 역할을 한다. 이 연마제에 물이 닿을 경우에는 치약이 희석돼 효과를 충분히 발휘하지 못하게 되는 것.

한 치과의사 전문의는 “상당 수 사람들이 칫솔에 치약을 묻힌 후 뻑뻑하다는 이유로 물을 적시는데 바람직 하지 않다”면서 “치약을 바르고 물을 묻히면 그렇지 않을 때보다 세척력이 떨어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 양치는 하루 3번이 아닌 ‘4번’이 바람직

식품의약품안전청과 대한치과의사협회가 2007년 발간한 책자에 따르면 이는 식사 후와 취침 전인 하루 4 차례에 걸쳐 각각 3 분씩 닦는 게 좋다. 특히 취침 전에는 반드시 이를 닦아야 한다.

한 치과의사 전문의는 “충치예방을 위해 칫솔질은 식사 후와 취침 전에 해야 한다”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칫솔질하는 것보다는 식후에 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 칫솔질도 순서가 있다?

충치예방의 기본인 칫솔질에도 순서가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순서에 상관없이 무심코 이를 닦는다. 칫솔질의 효과를 제대로 보려면 닦기 편한 곳보다는 닦기 불편해서 평소 잘 안 닦는 곳을 먼저 닦는 것이 좋다.

예컨대 상대적으로 뺨 쪽보다는 혀 쪽이 닦기 어려우므로 혀 쪽 어금니부터 닦는다. 마지막으로 씹는 면을 닦는 습관을 들인다면 충치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 치실은 틈틈이 사용

치실 사용의 필요성에 대해 치과 전문의들은 시간이 날 때마다 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치실은 자기 전 반드시 1번은 하는 것이 좋다. 칫솔질로는 충분히 제거하지 못한 음식 찌꺼기가 치아 사이사이에 끼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간혹 치실이 치아를 벌어지게 한다는 우려도 있다. 하지만 치실은 치아 사이를 통과할 때 얇게 퍼지며 실이 통과하므로 치아 틈새를 벌리지 않는다. 오히려 음식 찌꺼기와 치태를 잡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정보공유 >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수 쉽게 계산하기  (0) 2012.01.19
신발끈 이쁘게 묶는 방법  (0) 2011.08.21
칫솔질  (0) 2011.08.20
아이디어들  (0) 2011.08.20
골반과 척추의 건강을 바로잡자  (0) 2011.08.20
건강하게 오래사는 30가지 방법  (0) 2011.08.20
Posted by 차승준 Xcode

댓글을 달아 주세요